위기의 한국, 가나에 0-2로 뒤진 채 전반종료

입력2022년 11월 28일(월) 22:45 최종수정2022년 11월 28일(월) 22:45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이 최악의 출발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0-2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초반부터 일방적인 공세를 펼치며 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전반 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권창훈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아쉽게 조규성의 발에 닿지 않았다. 전반 7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중거리슛은 가나의 육탄수비에 막혔다.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코너킥 찬스를 만들어냈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가나는 이냐키 윌리엄스의 빠른 발을 활용해 역습을 시도했다. 하지만 한국의 후방에는 김민재가 있었다. 김민재는 가나의 역습을 차단하며 후방을 든든히 지켰다.

한국의 공세는 계속 됐다. 전반 17분 조규성의 헤더슛이 가나 수비수에 막혔다. 1분 뒤에는 손흥민이 바이시클킥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발에 닿지 않았다.

가나는 전반 20분 이후 서서히 라인을 올리며 경기의 흐름을 바꾸고자 했다. 측면에서 위협적인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다행히 한국 수비수들이 먼저 걷어냈다.

하지만 이후 한국의 수비에 허점이 들어났다. 전반 24분 프리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VAR 화면에서는 공이 안드레 아이유의 손에 닿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심판은 그대로 득점을 인정했다.

가나의 공세는 계속 됐다. 전반 34분 조던 아이유의 크로스를 모하메드 쿠두스가 헤더슛으로 연결하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다급해진 한국은 전반 37분 권창훈이 회심의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44분 정우영(알사드)의 슈팅도 골대 바깥을 향했다. 결국 전반전은 한국이 0-2로 뒤진 채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