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조규성 "결과 너무 아쉬워…끝까지 포기 안할 것"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00:17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00:17
조규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월드컵에서 멀티골을 터뜨렸지만 조규성의 표정에서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에만 가나에 2골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 조규성이 연속 헤더골을 터뜨리며 2-2 균형을 맞췄다. 한국 선수가 월드컵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것은 조규성이 처음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2-3 리드를 허용했고, 결국 패배의 쓴맛을 봤다.

1무1패(승점 1)를 기록한 한국은 조 최하위로 추락했다.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한다해도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조규성은 경기 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치님, 감독님 모두 오늘 한 경기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뛰어보자 했는데 아쉽다. 한국에서 많이 응원하고 늦은 시간까지 지켜봐주신 팬분들께 죄송하다. 너무 아쉽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가 초반에 빨리 실점을 해서 따라가는 경기가 됐다. 쉽지 않았던 것 같다. 빠른 실점을 했지만 (선수들이) 전반전 끝나고 '끝까지 해보자'고 했다"면서 "따라가고 포기하지 않았는데 실점을 했다. 마지막에 골문을 두드려봤는데 안들어갔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조규성은 또 "(벤투 감독이) 항상 앞에서 많이 싸우고 공을 지키는 것을 요구하신다. 최근 경기까지 많이 아쉬웠다. 오늘 세계적인 무대에서 나를 증명하고, 벤투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고 싶어 열심히 뛰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서 너무 아쉽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조규성은 16강 진출의 희망을 잃지 않았다. 조규성은 "아직 한 경기 남았기 때문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할 것이다.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시면 실망스럽지 않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