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쓰라린 패배…포르투갈전 모든 것 쏟아붓겠다"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08:50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08:50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마지막 경기에서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

손흥민이 가나전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포르투갈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이날 한국은 초반부터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가나의 효율적인 공격에 2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후반전 들어 조규성의 연속 헤더골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이후 가나에 또 다시 실점하며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1무1패(승점 1)를 기록한 한국은 조 3위에 자리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오는 12월 3일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뒤, 동시간에 진행되는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아직 경우의 수는 남아 있지만,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낮아진 것은 사실이다. 손흥민은 가나전 이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도 “오늘 결과가 너무나 아쉽고 쓰라린 패배인 것 같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우리가 좋은 경기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과를 가져오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가장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잘 회복해서 경기장 안에서 모든 것을 다 쏟아붓는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손흥민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1골,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2골을 기록했지만 아직 이번 대회에서는 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손흥민이 포르투갈전에서 이번 대회 첫 골과 한국의 첫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