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굳은 손흥민에 셀카 시도…가나 스태프의 비매너 '눈살'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09:26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09:26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가나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사이 가나 코칭 스태프 한 명이 셀카 촬영을 시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획득한 한국은 이로써 1무 1패(승점 1)로 조 3위에 자리했다.

전반에만 2골을 내주고 끌려갔던 한국은 후반 들어 조규성의 연속 골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추가골을 내주며 분패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패배 아쉬움에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안와골절 부상으로 마스크 투혼까지 펼친 손흥민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자 오토 아도 감독을 비롯한 몇몇 가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그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그런데 이때 검은색 모자를 쓴 가나 스태프가 휴대전화로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했다. 이를 본 다른 가나 스태프가 그의 몸을 밀쳤고, 셀카를 찍으려 했던 스태프는 이내 자리를 떠났다. 손흥민의 표정은 굳어 있었다. 고개를 숙이고 있던 손흥민은 이내 몸을 돌렸다.

손흥민이 세계적인 축구 스타임을 입증하는 장면이었지만, 눈살이 찌푸려지는 상황이었다. 국내 축구 팬들 역시 온라인 상에서 비매너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