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ESPN, 이강인 활약 주목 "한국 공격권 주도했다"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13:52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13:52
이강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이강인의 활약을 조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전에만 두 골을 실점한 뒤 후반 13분, 16분 나온 조규성의 헤더 골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에게 다시 골을 허용해 분패했다.

비록 경기는 패했지만, 이날 이강인은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과 함께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우루과이전에서도 교체 출전해 두 번의 키패스를 보여줬던 이강인은 가나전에서도 후반 12분 권창훈 대신 투입돼 1분 만에 조규성의 골을 도왔다. 조규성에게 정확하게 크로스를 연결하며 도움을 올렸다. 이후에도 골대 옆을 살짝 스치는 슛을 때려내고 좋은 패스를 주는 등 공격의 활로 역할을 했다.

이에 대해 ESPN은 "이강인은 투입된 지 1분 만에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한국은 필사적으로 세 번째 골을 넣고자 했는데, 이강인은 이를 주도했다"라고 주목했다.

이어 "이강인은 태극전사들이 공 소유권을 되찾을 때마다 공격을 시작하기 위해 가장 먼저 찾았던 선수다. 그가 박스 안으로 보낸 공은 가나 수비진에게 공포를 줬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이 선발로 나서지 않은 것에 대해 "아마 이강인의 어린 나이를 생각해 위험을 감수하지 않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이강인을 교체 투입하는 것은 한국의 무기가 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한국은 12월 3일 포르투갈과 3차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뮤직카우 전철 밟나" 메타비트, 자본시장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음원 저작권료를 통한 조…
기사이미지
'손흥민 84분+케인 결승골' 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안방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격…
기사이미지
최수호, '미스터트롯2' 최고 시청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