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테니스협회, 2022 테니스 페스티벌 개최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15:12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15:12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대한테니스협회가 12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전라북도 완주군청테니스장 등에서 '2022 테니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 첫 시행된 '테니스 승강제(T4)리그 챔피언십'과 '유‧청소년 테니스 i리그 페스티벌'로 구성된 이번 행사를 통해 전국적인 테니스 열풍 속 풍성한 생활체육 축제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올해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을 아우르는 통합 시스템 구축의 첫 단계로 승강제리그 사업을 시작했다.

지역별 기초리그 활성화를 통해 테니스 참여 인구를 늘리고 전문 선수 자원을 확보해 테니스 프로화까지 이어지는 선진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생활체육 일반 수준 참가자를 대상으로 하는 T4리그를 시범 운영했으며, 전국 12개 시도, 94개 시군구리그에서 641개 팀, 5800여 명의 선수가 참여해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디뎠다.

이번 승강제리그 챔피언십에는 각 리그 우승팀 중 시도 대표로 선발된 32개 팀이 참가한다. 예선 조별리그를 거쳐 16강에 진출한 각 조 상위 2개 팀은 토너먼트를 방식으로 초대 챔피언을 가린다. 모든 경기는 3복식 단체전으로 진행된다.

총 상금 1천만 원 규모로 열리며, 우승 상금은 500만 원이다. 2위 팀에게는 300만 원, 3위 2개 팀에게는 각각 100만 원이 주어진다.

승강제리그 챔피언십이 열리는 3일부터 4일까지는 대한테니스협회 유튜브 '대한테니스협회TV'와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개‧폐회식을 포함한 2코트 전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조별리그 2경기와 준결승, 결승전은 해설 방송된다.

한편, 같은 장소에서 'i리그 페스티벌'도 동시 진행된다. 대한테니스협회는 기초 리그를 활성화하고 유·청소년들에게 다양한 테니스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유‧청소년 테니스 i리그' 사업을 시작했다.

전국 10개 시도, 34개 리그에서 680개 팀, 1360명의 유‧청소년이 참가하며 테니스 저변 확대에 기여했고, 5개 권역에서 총 15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매직테니스 지도자 강습회를 개최해 우수 지도자 양성에도 힘썼다.

이번 'i리그 페스티벌'에서는 리그 참가자를 대상으로 매직테니스 가족체험교실, 일일클리닉 등 각종 테니스 행사가 진행된다. 이 밖에도 페이스 페인팅, 작은 음악회, 버블 체험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가 함께 열릴 예정이다.

대한테니스협회 정희균 회장은 "동호인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내년에는 사업 범위를 확대해 리그 간 승강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문체육, 생활체육 통합 시스템 구축의 뿌리를 심고 진정한 테니스 선진국으로 향하는 밑거름이 마련되리라 믿는다. 앞으로도 대한테니스협회는 지역 협회들과 협력해 테니스 발전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시행하는 '2022년 승강제리그', '유·청소년 클럽리그(i-League)', '유·청소년 주말리그' 등 대형 공모 사업 3종에 유일하게 동시 선정된 바 있다.

본 사업은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대한테니스협회와 각 시도 테니스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