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9년 전 KO패 설욕 도전 "재밌는 경기로 다가가겠다"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18:00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18:00
권아솔 / 사진=로드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권아솔(36, FREE)이 9년 전 KO패를 안긴 나카무라 코지(37)를 상대로 복수전에 나선다.

로드FC는 오는 12월 18일 오후 4시부터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 서울에서 굽네 ROAD FC 062를 개최한다.

권아솔은 이번 대회를 통해 케이지 복귀전에 나선다. 상대인 나카무라 코지는 과거 권아솔에게 패배를 안긴 상대다. 로드FC 데뷔전인 ROAD FC 013에서 나카무라 코지의 하이킥을 맞은 후 파운딩을 허용하면서 KO패를 당했다.

권아솔은 "(나카무라 코지와의 경기 당시) 초반에 내가 살짝 밀었는데 훌렁 자빠졌다. 힘이나 완력 차이도 너무 심하게 나는 것 같고, 약간 그런 느낌이 들었다. 근데 이상하게 들어가면 한 대씩 내가 폭 폭 맞는 거다. 아프진 않은데 뭔가 기분이 나쁜.. 조금씩 조금씩 짜증이 났었다"고 ROAD FC 013 때 느꼈던 점을 밝혔다.

이어 "너무 무리하게 그 선수를 잡으러 가다가 2라운드 때 하이킥을 딱 맞게 된 거다. KO가 난 걸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카무라 코지, 쿠와바라 키요시, 샤밀 자브로프,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복수를 선언한 권아솔은 첫 타깃을 정한 만큼 최선을 다해 준비 중이다.

권아솔은 "어차피 나카무라 코지 선수의 레슬링이나 클린치로는 어차피 저를 넘어트릴 수 없다는 걸 자기도 알기 때문에 그래서 전과 같은 전략이 나올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며 9년 전과 같은 나카무라 코지의 전략을 예상했다.

한편 권아솔이 출전하는 굽네 ROAD FC 062에는 4체급 타이틀전이 확정되면서 화끈한 매치들이 기다리고 있다. 권아솔은 복수에 성공해 과거의 치욕을 씻어내기 위해 '필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권아솔은 "4체급 타이틀 매치와 함께 그리고 나와 함께 부활하는 로드FC 많이 지켜봐 주시고, 재밌는 경기로 여러분들께 다가가도록 하겠다.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포부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