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살' 곽선영, 김지훈 영입 성공했지만 …허성태, 물갈이 단행 "고인물이 문제" [종합]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23:44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23:55
사진=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메쏘드 엔터테인먼트 새 대표로 부임한 허성태가 '고인물' 임원들 잘라내기를 단행했다.

29일 방송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이하 '연매살')에서는 스타미디어에서 김지훈(김지훈)을 빼오기 위한 천제인(곽선영)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배우를 빼간 스타미디어에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응수하기 위해 구해준(허성태)은 스타미디어 김지훈을 빼올 것을 지시했다. 마태오(이서진)는 반발했지만, 마태오와 다투다 홧김에 천제인은 본인이 해보겠다며 나섰다.

구해준은 리스크가 큰 신인발굴 쪽 등에는 전혀 손데지 않고 '고인물'만 넘쳐나는 것이 메쏘드엔터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새로운 부서로 신인개발팀을 신설하며 다른 매니저들도 지원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이어 '고인물'인 팀장급에게도 김지훈을 데려오는 이에게 상여금으로 1000만원을, 가장 큰 기여한 사람에게 1000만원을 더 준다고 말해 두 눈을 번쩍 뜨이게 만들었다.
사진=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천제인은 우여곡절 끝에 김지훈과 계약하는데 성공했지만, 바로 직전까지 김지훈과 계약을 실패한 줄 알고 자리를 빼라던 구해준에 경악했다. 그러다 김지훈 영입에 성공하자, 바로 태도를 바꿔 약속했던 성과급을 주는 등 철저한 성과 만능주의를 실천했다.

"업계 최고로 만들겠다"라던 구해준의 메쏘드 거침없는 물갈이는 계속됐다. 마태오(이서진)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장명애(심소영)에게 이사직에서 내려와 고문직을 맡으라고 통보한 것. 구해준은 "서류를 훑어봤는데 이사님을 계속 써야할 이유를 잘모르겠다"라며 장 이사를 '월급루팡' 취급했다.

소현주(주현영)는 회사 내부 여론을 알아보기 위해 구해준 비서가 자신에게 접근한 것을 알고 배신감을 느꼈다.

새 대표 구해준이 서류상 업무와 수치로 표시된 업적만으로 직원들을 평가하고, 회사에 갑작스러운 칼춤을 불러일으키면서 그를 향한 메쏘드 직원들의 반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들의 반격이 시작될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이 높아진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