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트링 부상' 황희찬, 카타르 입성 후 첫 정상 훈련 소화

입력2022년 11월 30일(수) 01:01 최종수정2022년 11월 30일(수) 01:01
황희찬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햄스트링 부상으로 앞선 2경기에 결장했던 황희찬이 카타르에서 첫 정상 훈련을 소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 훈련을 가졌다. 최종엔트리 26명과 예비엔트리 오현규까지 모두 참여한 훈련이었다.

한국은 전날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 패배로 1무 1패(승점 1)가 된 한국은 우루과이에 골 득실에서 앞선 조 3위에 자리했다.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을 승리로 가져가야 16강 진출을 노려볼 수 있다.

전날 패배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리는 등 선수단 분위기가 크게 가라앉은 상황이었지만 이날은 다시 웃으며 훈련에 임하는 모습이었다.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황희찬이었다. 그는 카타르에 입성한 뒤 줄곧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 차례도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황희찬은 앞서 진행된 벤투호의 공식 훈련에도 불참하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이날 처음으로 함께 훈련을 소화했다.

이밖에 종아리 부상 우려가 있는 김민재는 선발 출전한 멤버들과 함께 회복 훈련을 진행했다.

한국은 12월 3일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운명의 결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뮤직카우 전철 밟나" 메타비트, 자본시장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음원 저작권료를 통한 조…
기사이미지
'손흥민 84분+케인 결승골' 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안방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격…
기사이미지
최수호, '미스터트롯2' 최고 시청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