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보상선수로 투수 전창민 지명

입력2022년 11월 30일(수) 14:04 최종수정2022년 11월 30일(수) 14:04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두산 베어스로 이적한 양의지의 보상선수로 투수 전창민(22)을 지명했다.

NC는 30일 "양의지의 보상선수로 두산 투수 전창민을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전창민은 2000년생 오른손 투수로 도신초-충암중-부천고 졸업 후 2019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9순위로 두산에 입단했다. 2020년 현역으로 입대해 병역의무를 마친 전창민은 퓨처스리그 통산 24경기에 출장해 3승 3패 평균자책점 4.53을 기록했다. 정규리그에는 올해 9월 데뷔해 총 9경기에 출장했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전창민 선수는 유연한 투구폼을 바탕으로 선발과 불펜 모두 가능한 젊고 재능있는 투수다.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병역의무를 마쳤고, 군 제대 후 경기 감각과 기량 회복 속도도 좋은 것으로 파악했다. 전 선수가 가진 재능과 성장 가능성이 꽃피운다면 우리 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 선수는 내년 2월 NC의 CAMP 2(NC 스프링캠프) 일정에 맞춰 팀에 합류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