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30일 훈련 불참…숙소서 휴식 및 치료 병행

입력2022년 11월 30일(수) 22:20 최종수정2022년 11월 30일(수) 22:22
김민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축 수비수 김민재(SSC나폴리)가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이틀 앞두고 훈련에 불참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민재는 30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 불참했다.

뉴스1이 인용한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김민재는 이날 호텔에 남아서 휴식과 치료를 병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김민재의 몸 상태다. 한국은 당장 12월 3일 오전 12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을 치러야 한다.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무승부, 가나와의 2차전에서 2-3으로 패한 한국은 현재 1무 1패로 벼랑에 몰린 상태다.

포르투갈(2승·승점 6점), 가나(1승 1패·승점 3점)에 이어 1무 1패(승점 1점)로 H조 3위에 이름을 올린 한국은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반드시 포르투갈을 꺾고 같은 시각 펼쳐지는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포르투갈에 비기거나 패할 시 가나-우루과이전 결과와 상관없이 바로 탈락이며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을 경우에도 짐을 싸야 한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반에 상대 공격을 방어하는 과정 중 넘어져 종아리 통증을 호소했다. 때문에 그는 며칠 간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이후 다행히 가나전에서는 선발 출전했지만, 결국 후반 추가시간 권경원(감바 오사카)과 교체됐다.

16강 진출을 위해 승전보가 간절한 한국에게 김민재의 위상은 절대적이다. 만약 김민재가 빠진다면 한국은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과연 김민재가 남은 기간 동안 종아리 부상을 털어내고 건강한 모습으로 포르투갈전에 복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