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배우들 열정 남달라"…日장르물 대가와 '커넥트' ['2022 DCS' 종합]

입력2022년 12월 01일(목) 11:44 최종수정2022년 12월 01일(목) 11:47
2022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마리나베이(싱가포르)=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장르물의 대가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한국 배우들이 만났다. 한국 배우들의 정열과 거장의 만남은 어떻게 그려질까.

1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폴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에서 '2022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2022 Disney Content Showcase, 이하 DCS)가 열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미이케 다카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정해인)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7일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날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한국이랑 처음으로 같이 작품을 하게 됐다. 이 자리에 올 수 있어 기쁘다. 저한테도 소중한 작품이고, 사랑하는 작품이다. 많이 봐주시고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문을 열었다.

첫 한국 배우들과 작품에 더해 첫 OTT 플랫폼에 도전하게 된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저한테 처음으로 경험하는 것이 많다. 스트리밍은 처음이라 제가 생각지도 못했던 디즈니+를 만나게 돼 소중한 경험"이라며 "제가 감독을 시작했던 시절로 돌아간다면 스스로에게도 '괜찮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이번 작품에 대한 믿음이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솔직히 제가 선택한 건 아니다. 원작 웹툰이 매력이 있고, 다양한 관계자들이 봤을 때 원작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는 건 저라고 생각하셨던 것 같다"며 "저도 웹툰으로 작품을 만드는 건 처음이다. 이런 문물이 있는 시대에 제가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건 운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한국 배우들과 첫 호흡 소감을 묻자 "원래 제가 한국 작품을 굉장히 좋아한다. 사실 한국 분들을 보면서 '왜 일본 배우들과 이렇게 다르지?'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이번에 함께 작업하면서 확인한 건 기본적으로 열정이 다르다. 굉장히 정열적"이라고 감탄했다.

이어 "사람이 가진 파워가 굉장히 강하다는 걸 느꼈다. 이분들은 연기력은 물론, 배우로서 굉장히 중요한 모든 것들을 가지고 있다"고 극찬했다.

무엇보다 장르물의 대가인 미이케 다카시 감독 작품답게, '커넥트'에서는 CG 장면들이 다수 등장한다. 주인공 동수를 연기한 정해인은 "제가 했던 첫 SF작품이다. 생각보다 CG 촬영 분량이 있었다. 새삼 느꼈던 건 마블 히어로들의 CG 촬영이 많지 않냐. 그 배우들이 정말 대단하다는 걸 느꼈다. 생각보다 CG 촬영이 어려웠다"며 "저 혼자 상상하면서 연기해야 하는데 조금 스스로도 어색하고 이상하고, 불편한 부분이 있었지만 촬영장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스태프와 배우들끼리 배려가 좋아서 스스로 느낀 어색함을 떨치는데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더불어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CG도 많지만, 이번 테마는 인간의 마음이 어디까지 약한가, 다른 사람과 나의 차이가 무엇이고, 어떤 콤플렉스가 있는지, 어떤 고독과 싸워야 하는지 등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고 전했다.

'2022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는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싱가포르 현지에서 진행된다. 아태 지역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호주·뉴질랜드 등 아태지역 기자단 400여 명이 모여 내년 100주년을 맞이하는 디즈니의 지난 100년을 돌아보며, 향후 100년의 이야기를 나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