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엠버서더' 브랜드 측 "쟈니·재현·정우 부상 책임 통감" [공식]

입력2022년 12월 10일(토) 09:32 최종수정2022년 12월 10일(토) 09:37
NCT 쟈니 재현 정우 부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NCT 멤버들이 광고 촬영 중 부상을 입은 가운데 해당 브랜드 측이 사과했다.

9일 스포츠 브랜드 P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엠버서더로 활동중인 NCT 127이 지난 12월 9일 광고 촬영 중 발생한 세트 구조물 문제로 멤버 쟈니, 재현, 정우, 태일이 사고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날 P사 측은 "사고 직후 쟈니, 재현, 정우 세 멤버는 최대한 빠르게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 및 정밀 검진을 받고 있으며, 자세한 검진 결과가 나오는 대로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최대한 빠르게 전달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행히 태일은 경미한 부상으로, 본인 의사를 존중해 현재 귀가한 상태다.

이와 함께 P사 측은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고로 부상당한 NCT 127 세 멤버 쟈니, 재현, 정우의 치료와 빠른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조속한 회복을 돕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재차 입장을 통해 "쟈니, 재현, 정우는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결과 경미한 타박상 외에 다행히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진단받고 전부 귀가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