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 박성웅 "주지훈, 연기 왜 이렇게 대충 하지 생각"

입력2022년 12월 21일(수) 16:31 최종수정2022년 12월 21일(수) 16:31
박성웅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젠틀맨' 박성웅인 최성은, 주지훈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젠틀맨'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돼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김경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은 서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최성은은 "첫 촬영 긴장되고 떨렸는데 주지훈 선배님 연기를 보고 굉장히 편안해 보인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저는 긴장이 많이 되어 있었는데 시나리오 속 현수 역과 너무 일치한다고 느꼈던 거 같다. 선배는 전체를 보는 눈이 있다고 생각을 한 거 같다. 저는 제 장면 위주로 밖에 생각을 못하는 상태였는데 선배는 전체를 다 보시는 느낌이었다"고 알렸다.

박성웅에 대해서는 "선배님은 자주 붙는 장면이 있지는 않았다. 더 호흡을 맞췄으면 어땠을까 생각할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박성웅은 "주지훈 배우라는 촬영 하면서 딱 한번 만났다. 최성은과 붙는 장면은 두 장면 정도"라며 "최성은을 두고 '괴물 신인'이라는 말이 있었다. 현장에서 붙었는데 제가 먹히는 기분이었다. 제가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었다. 그 별명이 그냥 나온 게 아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주지훈 배우는 '왜 이렇게 연기를 대충 하지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근데 영화를 보니까 지훈이는 계획이 다 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밝혔다.

'젠틀맨'은 28일 전국 극장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