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양상민, 16년 선수생활 은퇴…지도자로 새출발

입력2022년 12월 30일(금) 10:29 최종수정2022년 12월 30일(금) 10:29
양상민 / 사진=수원삼성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푸른 늑대' 양상민이 16년간 입던 수원삼성 유니폼을 벗고 지도자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수원삼성의 레전드는 은퇴하게 되지만 수원삼성과의 동행은 이어간다. 2023시즌부터 수원삼성 2군 코치를 맡아 수원삼성의 미래를 책임질 젊은 선수들을 담당한다.

양상민 코치는 2007년 3월31일 성남 원정 때 강력한 왼발 프리킥으로 나드손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강렬하게 수원 데뷔전을 치르며 전설을 시작했다.

이후 16년간 326경기(8골18도움)를 쉼 없이 뛰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2008년 K리그와 하우젠컵 우승, 4차례 FA컵 우승 등 6개의 우승 트로피를 안긴 최장수 선수로 활약했다.

수원삼성 팬들은 2018년 8월 슈퍼매치 홈경기 때 '푸른 늑대' 카드섹션을 펼치며 양상민의 헌신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2020년 9월16일 포항전 때는 수원삼성 역사상 7번째로 통산 300경기 출전을 기록하며 기념비를 남겼다.

올 시즌에도 플레잉코치로 활약하며, 위기 때마다 선수단의 구심점 역할을 맡았던 양 코치는 이병근 감독의 적극 추천으로 새로운 시즌부터 코칭스태프에 합류, 2군을 담당할 계획이다.

양 코치는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수원에서 뛸 수 없지만 또 다른 시작을 수원과 함께 하게 되어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기대와 설렘 그리고 걱정도 되지만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수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원삼성은 "양상민 코치의 활약에 걸맞은 은퇴식을 2023시즌 홈개막전 때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