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맹, 2022 K리그 구단별 연봉 현황 발표…연봉 1위는 전북

입력2022년 12월 30일(금) 16:11 최종수정2022년 12월 30일(금) 16:13
사진=전북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전북현대가 2022시즌 K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한 팀으로 조사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22시즌 K리그1 11개 구단(군팀 김천상무 제외), K리그2 11개 구단의 선수 연봉 지출 현황을 발표했다.

연봉은 기본급과 각종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공격포인트 수당 및 기타 옵션 등)을 더한 실지급액을 기준으로 산출됐다. 수당은 2022시즌 K리그와 FA컵, AFC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대한 수당을 포함했다.

산출 대상은 2022시즌 전체 기간 동안 각 구단에 한 번이라도 등록된 적이 있는 모든 선수들이다. 시즌 중도에 입단하거나 퇴단한 선수는 팀에 실제 소속된 기간에 비례한 숫자로 포함했다. 예를 들어 한 선수가 시즌의 절반만 팀에 있었던 경우에는 0.5명으로 계산했다.

2022시즌 K리그1의 전 구단이 지출한 연봉 총액은 1208억6064만4천 원이었다. 구단별로는 전북이 197억1399만3천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후 울산현대(176억8525만6천 원), 제주 유나이티드(123억6017만6천 원), FC서울(113억556만7천 원) 순이었다.

K리그1의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2억8211만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선수의 1인당 평균 연봉은 2억3099만5천 원이었으며 외국인 선수의 1인당 평균 연봉은 8억6268만5천 원이었다.

각 구단별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울산이 5억5848만2천 원, 전북이 4억787만6천 원, 제주가 3억6176만1천 원으로 TOP 3에 들었다.

국내 선수 중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김진수(14억7000만 원), 울산 김영권(13억9000만 원), 전북 김보경(13억4000만 원), 울산 이청용(13억2000만 원), 울산 조현우(13억2000만 원) 순이었다.

외국인선수 중 최고 연봉 1-5위는 제주 제르소(17억 원), 대구FC 세징야(16억 원), 전북 구스타보(14억8000만 원), 울산 바코(14억7000만 원), 울산 레오나르도(12억3000만 원) 등이었다.

한편 K리그2 11개 구단의 연봉 총액은 496억4184만 원이었고,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2229만6천 원이었다. 구단별로는 대전하나시티즌이 가장 많은 87억6890만6천 원을 지출했고, 서울 이랜드FC가 57억6541만7천 원, 경남FC가 57억8만6천 원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