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원과 이혼' 아옳이 "저격글로 '불륜녀' 낙인…구독자들이 증거 사진 보내줘"

입력2023년 01월 12일(목) 09:41 최종수정2023년 01월 12일(목) 10:09
아옳이 서주원 이혼 / 사진=아옳이 유튜브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유튜버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전 남편인 카레이서 서주원과의 이혼 내막을 밝혔다.

11일 유튜브 채널 아옳이에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 이제 말씀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아옳이는 "제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면 하루하루 새로운 충격에, 분노, 슬픔에 정신을 제대로 붙잡고 있기 힘들 때가 많았다"며 "너무 힘들었지만 무너지고 싶지 않아서 최선을 다해서 버텼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옳이는 "남편이 다른 여자를 만나는 걸 알게 된 일, 둘이 만나는 걸 끊임없이 지켜봐야 하는 일, 그 둘의 사이를 나 빼고 모두가 알고 있었구나 하고 바보가 되는 순간들"이라고 털어놨다.

또한 아옳이는"저에게 이혼하자고 하면서 말도 안 되는 큰 금액을 재산분할 해달라고 하고 그걸 방어하는 일, 유튜브와 제 회사를 지켜야 하는 일, 어디서부터 계획된 걸까 의심해야 하는 상황들"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아옳이는 앞서 지난해 서주원의 SNS 저격글과 관련해선 "도리어 제가 바람을 폈다고 추측하게 만드는 저격글을 올리고, 그 저격글 때문에 '불륜녀'라고 낙인찍히고 손가락질당하는 너무 억울한 상황이었다. 저격글은 아직도 이해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아옳이는 "신혼 초부터 비슷한 여자문제들이 반복 돼왔다"며 "구독자들이 둘이 데이트하는 모습을 계속 찍어서 보내주셨다. 구독자들이 아니었다면 바보같이 아무것도 몰랐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아옳이는 서주원 소유의 레스토랑이 실제론 보증금부터 인테리어 등이 모두 본인의 금전적 지원이 있었음을 밝히며 "같이 사는 동안 충분히 제가 금전적으로 도와줬다고 생각했는데 엄청난 큰 금액을 재산분할 요구했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이러한 사태 끝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합의이혼했다.

끝으로 아옳이는 "더 좋은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니까 내가 이걸 이겨내면 얼마나 큰 살마이 돼 있을까 이렇게 긍정적으로 생각했다"며 "너무 걱정하지 말고, 아프지 않게 매 순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앞서 아옳이와 서주원은 지난 2018년 결혼했다. 아옳이는 최근 남편 서주원의 외도 상대인 상간녀를 상대로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