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 병역 기피 의혹…소속사 묵묵부답

입력2023년 01월 12일(목) 16:24 최종수정2023년 01월 12일(목) 16:24
라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보이 그룹 빅스의 라비가 허위 뇌전증 진단을 사용한 병역 비리에 연루됐다고 전해져 파장이 일고 있다. 소속사는 묵묵부답 상태.

경향신문은 12일 병역 면탈 혐의로 구속된 브로커 일당이 유명 아이돌 출신 래퍼도 자신을 통해 병역을 감면받았다고 실적을 홍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로커 일당은 지정 병원에서 허위로 뇌전증 진단을 받게 한 뒤, 이를 근거로 병역 면제나 병역 등급 조정을 받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브로커 일당이 의뢰자 등으로부터 1억 원이 넘는 금액을 챙긴 정황도 포착됐다.

이들을 통해 병역 감면을 받은 의뢰인 가운데 유명인들과 법조계 자녀, 유명 아이돌 래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브로커 일당은 홍보 수단으로 아이돌 출신 래퍼 A씨의 사례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상담 과정에서 브로커 일당은 "A씨도 나를 통해 4급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라비로 지목됐다. 라비는 지난해 5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하차한 뒤 그해 10월 훈련소에 입소했으며,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 복무를 이행하고 있다. 라비의 소속사 측은 묵묵부답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