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LCK 스프링 미디어데이 개최 "디플러스 기아·T1 강세"

입력2023년 01월 13일(금) 11:18 최종수정2023년 01월 13일(금) 11:18
사진=LCK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디플러스 기아와 T1이 2023 LCK 스프링 우승후보로 꼽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1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2023 LCK 스프링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2023 LCK 스프링 개막 미디어데이는 이정훈 사무총장의 인사말로 시작했다. 이정훈 사무총장은 "2022년 LCK는 LoL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세계 최고의 리그임을 입증했다. 2023년은 항저우 아시안 게임을 비롯해, 5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월드 챔피언십 등이 열리기에 바쁘면서도 의미있는 해가 될 것"이라며 "LCK는 "올해 육성권, 공인 에이전트 제도, 지정선수 특별 협상권 등의 새로운 제도를 도입했고 플레이오프에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 도입, 주말 경기 시간 변경 등 시청 편의를 도모했으며 선수 분과를 신설, 팀과 선수들의 의견을 파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1부에서는 LCK에 새로 합류한 아나운서와 해설자들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배혜지, 함예진 두 명의 아나운서를 비롯해 '노페' 정노철, '후니' 허승훈, '캡틴잭' 강형우, '헬리오스' 신동진, '포니' 임주완, '꼬꼬갓' 고수진 해설 위원이 차례로 소개됐다. '뉴 페이스'들은 "2023년 LCK를 더욱 재미있고 풍성하게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본 행사인 2부에서는 2023 LCK 스프링에 참가하는 10개 팀의 사령탑과 대표 선수가 등장했다. 브리온의 최우범 감독과 '엄티'엄성현, 디플러스 기아의 최천주 감독과 '쇼메이커' 허수, DRX의 김목경 감독과 '라스칼' 김광희, 젠지 고동빈 감독과 '피넛' 한왕호.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감독과 '클리드' 김태민, 광동 프릭스 김대호 감독과 '영재' 고영재,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과 '리헨즈' 손시우, 리브 샌드박스 유상욱 감독과 '버돌' 노태윤, 농심 레드포스 허영철 감독과 '실비' 이승복, T1 배성웅 감독과 '페이커' 이상혁이 미디어데이에 참가했다.

이번 스프링에 강세를 보일 팀을 뽑아 달라는 질문에 응답한 10개 팀 선수들 가운데 다섯 팀은 디플러스 기아를 뽑았고 네 팀은 T1을 선택했으며, 젠지가 한 표를 받았다. 디플러스 기아를 선택한 선수들은 "경험이 많고 라인전이 강력한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있어서 까다로울 것 같고 실제로 연습 경기를 했을 때에도 쉽지 않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T1을 강팀으로 뽑은 선수들은 "2021년 서머부터 호흡을 맞춘 선수들이 대부분 남아 있고 2022년 출전하는 모든 대회에서 결승전에 간 저력이 올해에도 발휘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젠지를 선택한 T1의 '페이커' 이상혁은 "젠지가 선수 교체가 있었지만 상체 선수들이 그대로 남아 있기에 호흡을 조금만 맞추면 작년처럼 강력할 것 같아서 택했다"고 말했다.

디플러스 기아의 최천주 감독은 "많은 팀들이 우리 팀을 강호로 뽑아줘서 부담이 되기도 하지만 그만큼 목표를 높이 잡고 있다"면서 "스프링에서는 MSI에 진출해서 국제 대회 감각을 살릴 것이고 최종 목표는 가장 늦은 시점까지 경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쇼메이커' 허수는 "작년 한 해 동안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꺾이면서 아쉬움이 컸기에 올해 새로 합류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최고의 성과를 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T1 배성웅 감독은 "2022년 열린 대회에서 모두 결승까지 갔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패배한 경우가 세 번이나 되는 것이 후회됐다"며 "올해에는 후회하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페이커' 이상혁은 "작년에 우리가 배운 것을 토대로 발전, 성장하고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한다면 결과는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젠지 고동빈 감독은 "2023년 LCK 뿐만 아니라 국제 대회의 진행 방식이 새롭게 바뀌었기에 얼마나 빨리 적응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다"면서 "기존 선수들과 새롭게 합류한 하단 듀오의 호흡을 빠른 시간 안에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LCK에서 새롭게 사령탑을 맡은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농심 레드포스 허영철, 리브 샌드박스 유상욱 감독은 "새로운 리그에서 지도자를 맡았기에 다른 팀들과 상대하면서 경험치를 쌓아야 하겠지만 우리가 세운 목표를 꼭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팀을 옮긴 광동 프릭스 김대호 감독은 "초면인 선수들 5명과 팀을 꾸리게 되어 2023년은 단합하고 유대감을 쌓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고, DRX 김목경 감독은 "2022년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우리 팀에 대한 관심이 높지만 스프링부터 차근차근 쌓아 올려서 월드 챔피언십에 다시 한 번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2023 LCK 스프링 정규 리그는 오는 18일 오후 5시 디플러스 기아와 DRX의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리며 같은 날 T1과 젠지의 빅 매치도 예정돼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