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혈전 끝에 선두 대한항공 격파…2연패 탈출

입력2023년 01월 14일(토) 16:47 최종수정2023년 01월 14일(토) 16:47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혈전 끝에 대한항공을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우리카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2-25 26-24 25-22 22-25 21-19)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우리카드는 12승9패(승점 32)를 기록, 4위를 유지했다.

대한항공은 3연승 행진이 중단됐지만 18승4패(승점 53)로 선두를 지켰다.

이날 우리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해 신영철 감독이 벤치를 지키지 못했다. 하지만 아가메즈(25점), 나경복(23점), 김완종(13점), 김지한(12점) 등 여러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에서는 링컨이 44점, 정한용이 12점으로 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두 팀은 첫 세트부터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1세트 내내 엎치락뒤치락하며 치열한 공방전을 이어나갔다. 1세트에서 웃은 팀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18-19에서 링컨의 퀵오픈으로 동점을 만든 뒤, 링컨의 연속 서브에이스로 21-19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아가메즈의 후위공격과 박준혁의 블로킹으로 22-22 동점을 만들었지만,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과 정지석, 조재영의 연속 블로킹으로 응수하며 1세트를 25-22로 마무리 지었다.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 반격에 나섰다. 세트 초반 아가메즈의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바꿨고, 김완종의 서브에이스까지 보태며 8-4로 달아났다. 하지만 대한항공도 김규민의 블로킹으로 응수하며 곧바로 따라붙었고, 1세트와 같이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듀스까지 이어진 2세트의 승자는 우리카드였다. 우리카드는 24-24에서 상대 범실과 김지한의 퀵오픈으로 26-24를 만들며 2세트를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아가메즈와 나경복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고, 김완종도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도 링컨이 활약하며 세트 후반까지 치열한 승부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22-22에서 나경복의 백어택과 상대 공격 범실로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이후 아가메즈의 강서브가 대한항공의 오버넷 범실로 이어지면서 3세트도 우리카드가 25-22로 따냈다.

우리카드는 4세트 초반 황승빈의 블로킹과 나경복의 연속 득점으로 8-2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는 듯 했다. 하지만 대한항공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정한용과 링컨의 연속 블로킹과 이준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이를 좁혔다. 이후 정한용의 서브에이스와 이준의 블로킹으로 16-15 역전에 성공했다. 링컨의 서브에이스와와 김규민의 블로킹까지 보탠 대한항공은 4세트를 25-22로 가져갔다.

운명의 5세트. 두 팀은 마지막 세트에서도 양보 없는 혈전을 이어갔다. 대한항공이 링컨의 서브에이스로 달아나자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연속 블로킹으로 따라붙었다. 이후에도 대한항공은 정한용,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고 승부는 듀스까지 이어졌다.

마지막에 웃은 팀은 우리카드였다. 우리카드는 19-19에서 나경복의 후위공격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박준혁이 마지막 1점을 보태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