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연주+양효진 39점' 현대건설, KGC인삼공사 꺾고 5연승 질주

입력2023년 01월 14일(토) 18:09 최종수정2023년 01월 14일(토) 18:09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1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3 25-21 25-16)로 역전승했다.

5연승을 달린 현대건설은 20승(2패) 고지를 밟으며 승점 56점을 기록, 2위 현대건설(16승5패, 승점 48)과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렸다.

4연패에 빠진 KGC인삼공사는 8승13패(승점 26)로 5위에 머물렀다.

황연주는 20점, 양효진은 19점을 기록하며 현대건설의 승리를 견인했다. 정지윤은 11점, 이다현은 10점을 보탰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엘리자벳이 31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KGC인삼공사였다. 1세트 초반 박은진과 정호영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이를 벌렸고, 엘리자벳과 이소영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리드를 지켰다. 현대건설은 세트 후반 KGC인삼공사의 연이은 범실을 틈타 23-2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의 공격 득점과 염혜선의 블로킹으로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현대건설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2세트 초반 양효진의 블로킹과 서브 득점, 다시 황연주의 블로킹으로 코트의 분위기를 바꿨다. 이후에도 황연주와 양효진이 활약하며 19-13으로 앞서 나갔다.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이 분전하며 추격을 시도했지만 초반의 차이를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2세트는 현대건설이 25-23으로 따냈다.

현대건설은 2세트의 기세를 3세트에도 이어갔다. 5-5에서 이다현, 정지윤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로 9-5를 만들었다. 양효진의 활약으로 계속해서 점수 차이를 벌린 현대건설은 19-12로 달아났다.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의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3세트 역시 현대건설이 25-21로 가져갔다.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도 중반 이후 점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12-12에서 양효진의 시간차와 황민경의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가져왔고, 이다현, 정지윤의 연속 블로킹과 황연주의 오픈 공격까지 보태며 순식간에 21-14로 도망갔다. 이후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간 현대건설은 4세트를 25-16으로 따내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