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박소담 "'청춘기록' 배우들 시사회 참석, 박보검 박수쳐"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3년 01월 16일(월) 17:59 최종수정2023년 01월 16일(월) 16:35
유령 박소담 인터뷰 / 사진=CJ 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유령' 박소담이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6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박소담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제작 더 램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박소담은 총독부 정무총감 직속비서 유리코 역을 맡았다.

박소담은 앞서 진행한 VIP 시사회를 언급하며 "제 지인들도 초대하고, 다른 배우분들의 지인들도 오셨다. 직접적인 칭찬과 좋은 글들은 그때 처음 들었다"며 "제 가족들이 굉장히 솔직하고 객관적인데 영화가 너무 재밌다더라. 특히 제 여동생이 따로 연락을 줘서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tvN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진들도 VIP 시사회를 찾았다. 박소담은 "박보검이 제 장면에서 박수를 쳤다고 해서 너무 고마웠다"며 "저도 영화를 볼 때 소리도 내고, 박수도 치고 싶은데 그런 반응을 첫 관객분들이 해주시니까 너무 고마웠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박소담은 "제가 유리코를 해낼 수 있었던 건 감독님과 선배들 덕분이다. 제가 촬영 당시 정신적으로만 안 좋은 줄 알았는데 육체적으로도 안 좋았던 걸 몰랐다. 제가 '유령' 홍보를 시작하면서 선배들에게 '촬영할 때 저는 박소담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그때 이상했습니다'라고 했었다"고 웃음을 보였다.

'유령'은 18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쯔양 공갈 혐의' 구제역·전국진, 주거지 …
기사이미지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 황희찬 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
기사이미지
"눈 귀 닫은 마이웨이" 블랙핑크 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눈 감고 귀 닫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