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브라질 듀오' 헤이스·유리, 태국 전지훈련 연습경기서 맹활약

입력2023년 01월 18일(수) 15:34 최종수정2023년 01월 18일(수) 15:34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의 겨울이 뜨겁다. 남기일 감독의 공격축구가 태국 전지훈련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헤이마르(네이마르+헤이스)가 장전하고 탱크(유리)가 강렬한 득점포를 쏜다.

제주는 지난 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태국 치앙마이에서 해외 동계훈련을 진행한다. 태국 입성 후 컨디션 조절과 체력 강화에 포커스를 맞췄던 제주는 전훈 2주차부터 연습경기를 통해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모의고사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부분은 바로 공격의 파괴력이다. 지난 2시즌 동안 69개의 공격포인트를 합작했던 주민규(39골 8도움)와 제르소(13골 9도움)의 공백을 메워야 한다.

2022시즌 종료 이후 주민규는 울산 현대로, 제르소는 인천 유나이티드으로 이적했다.

하지만 이들이 남긴 물음표는 새로운 느낌표로 변하고 있다. 제주가 야심차게 영입한 '헤이마르' 헤이스와 '탱크' 유리가 빠르게 팀에 녹아들고 있다.

특히 지난 2시즌 동안 K리그1과 K리그2 무대에서 인상적인 활약(16골 9도움)을 펼쳤던 헤이스의 클래스와 유리의 파괴력이 연습경기에서 강렬한 시너지를 내고 있다.

동남아의 축구 열기를 활용한 제주 브랜드 홍보와 제주 관광 활성화 및 제주의 국제자유도시로서의 위상 제고를 위한 2023년 제주특별자치도 프로축구단 국제교류 지원 사업으로 최상의 스파링 상대도 만났다.

제주는 타이 리그 1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와 14일과 17일 두 차례 맞대결을 펼쳤다.

치앙라이 유나이티드는 최근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도 FC 서울, 전북 현대, 대구FC와 조우했으며, 전직 K리거 김지민이 활약하고 있어 국내팬들에게도 친숙한 팀이다.

결과는 1차전 1-1 무승부, 2차전 2-2 무승부였다. 말 그대로 연습 무대인 만큼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공격의 완성도에 대한 확실한 지향성을 유지했다.

특히 협력 수비에 이은 빠른 볼 처리, 중앙에서 측면으로의 빠른 공격 전환을 강조하는 남기일 감독의 공격 디테일은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전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수 차례 연출했다. 그 중심에는 헤이스와 유리가 있었다.

유리는 2경기 연속 포함 제주의 전 득점(3골)을 터트렸다. 남기일 감독이 문전 앞 파워풀한 움직임을 주문하자 185cm, 88kg의 압도적인 피지컬로 자신의 별명인 '탱크'처럼 상대 골문을 유린했다. 1차전에서는 측면 크로스를 아크로바틱한 바이시클킥으로 득점을 기록했고, 2차전에서는 코너킥 찬스에서 타점 높은 헤더와 집중력을 잃지 않는 플레이로 멀티골을 수확했다.

파괴력 넘치는 '탱크(유리')의 장전수는 바로 '헤이마르(네이마르+헤이스') 헤이스다. 헤이스는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적극적인 수비 가담과 동료 위치를 활용한 패스로 경기의 흐름을 순식간에 바꿨다.

특히 2차전에서는 전반 33분 코너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정교한 오른발 킥으로 유리의 선제골을 도왔으며, 전반 33분 전방 압박에 이은 가로채기로 유리의 추가골을 이끌어내는 기점이 됐다.

헤이스와 유리가 만드는 공격의 콤비네이션은 촘촘하게 늘어선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수비라인에 적잖이 균열을 내며 화력의 세기를 더하는 동시에 누구보다 공격에 진심인 남기일 감독에게도 새로운 믿음을 주고 있다. 스쿼드가 탄탄하지 못했던 팀들을 이끄는 과정에서 타이트한 경기력으로 수비 축구를 구사한다는 이미지가 강했지만 제주에서는 다르다.

남기일 감독은 헤이스와 유리의 조합뿐만 아니라 다양한 공격 옵션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 남 감독은 "스코어도 중요하지만 공격의 디테일을 만드는 게 장기적인 면에서 더욱 고무적인 수확이다. 헤이스와 유리가 팀에 빠르게 적응하며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또 다른 공격 옵션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전지훈련에서 (주민규와 제르소가 떠난) 아쉬움을 새로운 기대감으로 만들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헤이스는 "유리의 입단 소식을 듣고 그의 플레이 영상을 찾아봤다. 그라운드 위에서도 유리가 어떤 공을 받는 걸 좋아하는지 어떤 움직임을 가져가는지 알아가고 있다. 같은 브라질 출신 선수이기에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고 있어 더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유리는 "헤이스는 최고의 조력자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진심으로 도와주기 때문에 점점 자신감이 생긴다. 서로의 시너지가 K리그1 무대에서도 이어질 수 있게 태국 전훈에서 잘 준비하겠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