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김재헌 코치 "김지한·김동민 코로나19 추가 확진…송희채 선발"

입력2023년 01월 19일(목) 18:27 최종수정2023년 01월 19일(목) 18:27
김재헌 코치 / 사진=KOVO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으로 대신 나선 김재헌 수석 코치가 현대캐피탈과의 홈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과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KB손해보험, 한국전력과의 맞대결에서 패하며 2연패에 빠져 있던 우리카드는 지난 14일 선두 대한항공을 상대로 풀세트 끝에 승리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부상을 털고 돌아온 용병 아가메즈와 나경복, 김지한 등 토종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기세를 몰아 현대캐피탈전에서도 승리한다는 각오다. 우리카드는 이번 시즌 현대캐피탈과의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하며 자존심을 구긴 바 있다. 네 번째 만남에서는 설욕에 나선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코로나19 추가 감염이라는 악재를 맞았다. 직전 경기에서 신영철 감독, 미들블로커 이성현, 세터 한태준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이탈한 데 이어 이날 경기를 앞두고 아웃사이드 히터 김지한, 김동민이 추가로 확진됐다.

김재헌 코치는 "훈련하는데 선수들이 조금 힘든 점이 있지만, 지금 현재 선수 구성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신영철 감독님께서 선수들에게 칭찬을 많이 해달라고 하셨다. 개별적으로도 선수들에게 전화해서 조언을 많이 해주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근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김지한의 이탈은 우리카드 입장에도 부담일 수밖에 없다. 김재헌 코치는 대신 송희채를 아웃시아드 히터로 출격시킨다.

선수들의 연이은 이탈은 악재이지만, 오히려 부담 없이 경기에 임할 수도 있다. 김재헌 코치는 "선수들이 감독님과 훈련할 때부터 좋은 팀워크가 만들어져 있었다. 2연패 중이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미 만들어졌던 분위기가 그대로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리그 1위팀 대한항공을 제압한 것에 대해서도 "1위팀을 이기면서 선수들이 더 자신감이 생길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