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메즈 25점' 우리카드, 코로나19 악재에도 현대캐피탈전 시즌 첫 승+3위 추격

입력2023년 01월 19일(목) 21:04 최종수정2023년 01월 19일(목) 22:01
우리카드 선수단 / 사진=KOVO 제공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가 올 시즌 현대캐피탈전 3연패를 끊었다.

우리카드는 19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4-25 25-20 26-24 25-16)로 이겼다.

이로써 우리카드는 올 시즌 현대캐피탈전에서 3연패 끝에 첫 승을 챙겼다. 또한 2연승을 달리며 13승 9패(승점 35·4위)로 3위 OK금융그룹(승점 36)을 1점 차로 쫓았다.

반면 2연승이 끊긴 현대캐피탈은 14승 8패(승점 43)를 기록했다. 순위는 2위를 유지했다.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서브 2개, 블로킹 2개를 포함한 25점, 나경복이 서브 3개를 포함한 14점, 송희채가 블로킹 3개를 포함한 11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이 서브 4개를 포함해 21점, 오레올이 16점, 전광인이 14점을 기록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1세트부터 강한 서브로 우리카드를 압박했다.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최민호의 서브부터 박상하의 블로킹까지 6연속 득점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16-7로 앞섰을 때 허수봉이 3연속 스파이크 서브를 성공시킨 것이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결국 기세를 이어간 현대캐피탈이 25-14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는 치열한 흐름이었다. 13-13으로 맞선 상황에서 우리카드가 상대 범실과 아가메즈의 스파이크서브, 황승빈의 오픈 공격으로 4연속 득점했다. 기세를 이어간 우리카드는 나경복과 아가메즈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유지한 끝에 허수봉, 오레올을 앞세운 현대캐피탈의 추격을 뿌리쳤다. 2세트는 25-20으로 우리카드의 몫이었다.

비슷한 상황이 이어졌다. 3세트 들어 우리카드는 아가메즈, 송희채, 나경복 삼각편대가, 현대캐피탈은 오레올, 허수봉, 최민호 등이 득점에 가담했다. 결국 랠리를 반복한 양팀은 24-24 듀스 상황을 맞았다. 이때 아가메즈의 백어택, 정성규의 스파이크서브가 나오며 우리카드가 3세트도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4세트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중반부터 나경복이 퀵오픈과 백어택, 스파이크서브를 성공시켰고, 최석기 등도 힘을 보탰다. 현대캐피탈도 허수봉, 홍동선, 최민호 등이 분투했지만 힘이 모자랐다. 결국 우리카드가 4세트도 가져가며 승리를 챙겼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