씻을 수 없는 범죄 꼬리표, 신정환→고영욱까지 과거 모자이크 [ST이슈]

입력2023년 01월 20일(금) 17:30 최종수정2023년 01월 20일(금) 17:09
조형기 모자이크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과거 음주 사망 사고를 저질렀던 배우 조형기가 방송자료 화면에서 모자이크 처리됐다. 그의 범죄 전력에 따른 조치로 보이는 가운데, 가수 신정환과 고영욱 역시 모자이크 처리된 바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18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게스트 이경규가 2002년 한일월드컵을 회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당시 자료화면으로 '이경규가 간다'의 방송분을 내보냈다. 영상에는 이경규가 한 남성과 2002년 한일월드컵 한국 대 포르투갈전을 관람하는 모습이 담겼다. 다만, 해당 남성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돼 의문을 남겼다.

해당 남성은 바로 조형기였다. 조형기는 지난 1991년 8월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30대 여성을 치어 사망하게 하고 달아난 바 있다. 당시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1993년 가석방 돼 복귀했다. 하지만 과거 전력이 수면 위로 떠올랐고 2017년 MBN '황금알' 후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다.

방송사는 전과를 빚은 연예인에게 자체 심의 적용 및 모자이크 처리 할 수 있는 재량이 있다. MBC 측은 정확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으나, 시청자 정서를 최대한 반영한 처사로 보인다. '라디오스타'는 게스트들의 과거 활약상을 돌아보는 등의 콘셉트를 가지고 있어 자료화면이 유독 많이 활용된다. 이날 역시 이경규의 2000년대 인기를 다시금 재현하고자 해당 자료를 사용, 마침 옆에 있던 조형기를 철저하게 가림으로써 논란을 방지했다.
신정환 고영욱 모자이크 / 사진=MBC,tvN, Mnet 캡처

조형기 이전에 가수 신정환도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된 채 방송된 바 있다.

신정환은 2005년 불법 도박장 출입, 2010년 해외 원정도박으로 물의를 저질렀다. 특히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자 뎅기열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자작극까지 벌였다. 도피 생활 끝에 징역 8개월 실형을 받은 뒤 가석방 됐지만, 대중을 우롱했다는 비판은 거셌다.

당시 MBC 측은 출연제한심의위원회를 통해 신정환을 출연금지 조치했다. 이에 2011년 '섹션TV연예통신'과 '2014년 방송된 'SNL 코리아'에서도 자료화면 속 신정환의 모습은 모자이크 됐다.

'전자발찌 1호 연예인' 고영욱도 마찬가지로 굴욕을 맛봤다. 고영욱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징역 2년 6개월 실형과 신상 정보 공개 5년, 전자발찌 부착 3년형을 선고받았다.

출소 후 현재 사회생활 중인 고영욱이지만, 여전히 그를 향한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방송서도 퇴출당한 그다. 과거 방송된 '명단공개' '음악의 신' 'SNL코리아' 프로그램에서도 고영욱의 얼굴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뿌옇게 처리된 바 있다.

대중들은 범죄 혐의를 갖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관대하지 않다. 음주운전, 도박, 성폭행 등은 더욱 엄격하다. 이에 방송사는 촬영을 완료한 임에도 논란이 빚어졌다면 과감히 편집 수정을 거친다. 모자이크 처리 외에도 모습 자체를 통편집하기도 한다. 수년 전 촬영됐던 방송분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해야 할 때도 마찬가지다. 대중에게 한 번 안긴 실망감과 분노로 '전과자' 연예인이 된 이들이 짊어져야 할 꼬리표인 셈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