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도 18득점' LG, 한국가스공사 격파…현대모비스, KCC 제압

입력2023년 01월 20일(금) 21:13 최종수정2023년 01월 20일(금) 21:13
이재도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농구 창원 LG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격파했다.

LG는 20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한국가스공사와의 맞대결에서 69-6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19승12패를 기록한 LG는 2위를 유지했다. LG는 올 시즌 한국가스공사와의 상대 전적에서 4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12승18패로 8위에 머물렀다.

LG 이재도는 18득점, 이관희와 윤원상은 각각 12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한국가스공사에서는 머피 할로웨이가 12득점, 이대헌이 11득점, 이대성이 1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LG는 1쿼터 초반 이재도의 연속 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윤원상은 3점슛 2방을 터뜨리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초반부터 크게 차이를 벌린 LG는 22-10으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이후 LG는 10점차 이상의 리드를 유지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재도가 공격을 이끌었고, 이관희도 힘을 보탰다. 4쿼터 초반에는 20점 이상 차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관희의 3점슛까비 보탠 LG는 62-38로 달아났다.

하지만 한국가스공사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4쿼터 중반 이후 이대성과 이대헌이 연속 3점슛을 터뜨리며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샘조세프 벨란겔도 득점에 가세하면서 점수 차이는 10점 안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한국가스공사에게는 시간이 부족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종료 7초 전 전현우의 외곽포로 3점차까지 추격했지만, LG는 이관희의 자유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LG의 69-64 승리로 종료됐다.

한편 같은 시각 울산 현대모비스는 전주 KCC를 66-64로 제압했다. 현대모비스는 18승14패를 기록하며 단독 3위가 됐다. KCC는 16승16패로 6위에 머물렀다.

현대모비스의 게이지 프림은 19득점 20리바운드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함지훈은 14득점을 기록했다.

KCC에서는 라건아가 14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