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슨·전성현 23득점' 캐롯, 선두 KGC 제압하며 5연승 질주

입력2023년 01월 21일(토) 15:41 최종수정2023년 01월 21일(토) 15:41
고양 캐롯 선수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이 5연승을 질주했다.

캐롯은 2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 KGC와의 홈경기에서 85-6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린 캐롯은 시즌 18승(15패)을 달성하며 5위를 유지했다.

반면 2연승이 끊긴 KGC는 22승 10패를 기록했다. 순위는 그대로 선두다.

캐롯은 전성현이 23득점 7리바운드, 디드릭 로슨이 23득점 8리바운드, 김진유가 12득점 17리바운드로 활약했다.

KGC는 변준형이 13득점 6리바운드 7어시스트, 오마리 스펠맨이 11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역부족이었다.

1쿼터는 비등하게 흘러갔다. 캐롯은 조나단 알렛지, 이정현이 외곽포를 쐈고, KGC는 오세근과 오마리 스펠맨이 골밑을 책임졌다. 디드릭 로슨이 2점슛을 성공시킨 캐롯이 21-19로 앞서며 1쿼터를 끝냈다.

캐롯이 기세를 이어갔다. 전성현의 외곽포로 2쿼터를 시작한 캐롯은 디드릭 로슨, 김강선이 득점을 쌓은 끝에 전성현의 또 한 번의 3점슛으로 전반을 끝냈다. 캐롯이 41-32로 앞선 상황으로 종료됐다.

이어진 3쿼터. KGC는 문성곤(3점슛), 오세근(2점슛) 등이 점수를 만들었지만 캐롯 김강선에게 연속 외곽포를 얻어맞으며 밀렸다. 캐롯은 김진유가, KGC는 양희종이 3점슛을 쏜 가운데 3쿼터도 캐롯이 58-47로 리드하며 끝났다.

점수차는 더 벌어졌다. 캐롯은 전성현과 로슨, 김진유가 외곽에서 계속 득점을 만들며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했고,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예진♥현빈, 가짜뉴스 정면돌파…결혼 1주…
기사이미지
김효주, LA 오픈 3R 선두와 2타차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사이미지
"외쳐 higher hopes" 엔믹스, 기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새 기록을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