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점 활약' 박정아 "3위 싸움에서 중요한 경기…이겨서 기분 좋다"

입력2023년 01월 27일(금) 22:27 최종수정2023년 01월 27일(금) 22:27
박정아 / 사진=방규현 기자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경기 후 수훈선수로 선정된 한국도로공사 박정아가 소감을 전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4-26 27-25 28-26 33-3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도로공사는 3위 싸움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시즌 13승(11패)을 달성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 38점으로 늘렸다. 4위 KGC인삼공사와는 3점 차로 벌어졌다.

특히 이날 경기는 V-리그 최초로 4세트 모두 듀스까지 간 접전으로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는 1세트를 내준 상황에서 2세트와 3세트 모두 24-21에서 듀스까지 끌고 간 집중력이 돋보였다. 이날 한국도로공사는 캣벨이 블로킹 4개를 포함한 30점, 박정아가 블로킹 4개, 서브 1개를 포함한 29점을 올렸는데, 특히 박정아의 클러치 능력이 돋보였다.

이날 박정아는 2세트 24-25로 뒤진 상황에서 퀵오픈을 때려냈고, 끝내는 블로킹 득점을 만들었다. 특히 3세트에서는 21-24로 뒤진 상황에 박정아 홀로 퀵오픈, 오픈, 블로킹 득점을 성공시키며 듀스를 만들었다. 4세트에서도 9점을 책임지며 맹활약했다.

경기 후 수훈선수로 선정된 박정아는 "올스타 브레이크 전 마지막 경기였고, 3위 싸움에서 중요한 경기였는데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박정아는 GS칼텍스의 '주포' 모마를 봉쇄하며 활약했다. 이에 대해 "모마 선수는 직선 공격이 좋은 선수다. 그동안 막자고 했는데 그전까지 하나도 못 막았다. 그래서 이후에는 벤치와 얘기하며 연구하다 보니 오늘 중요한 상황에서 모마 선수를 잘 잡아낸 것 같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2세트, 3세트에서 밀린 상황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을 많이 안 했던 것 같다. 한 점을 내주면 진다고 생각하는 게 오히려 어려우니 그냥 포인트 나면 이기고, 더 과감하게 한 게 잘 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시즌 초반 기복이 있었다는 평가에 대해서도 담담했다. 박정아는 "대표팀에도 갔다 오고, 시즌 초에 대상포진도 걸리고 제가 몸 관리를 잘 못 했었다. 갑자기 그렇게 되니까 준비가 잘 안 됐다"며 "그래도 중간에 쉬면서 시간을 벌었다. 그래도 저희 팀도 경기력이 좋았다. 100%라고 할 순 없지만 올라오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29일 올스타전 후 브레이크 없이 31일에 곧바로 KGC인삼공사전에 임한다. 박정아는 "이길 때에는 차라리 계속 경기가 있었으면 좋겠고 질 때는 텀이 길었으면 좋겠다. 지금은 경기력이 좋으니까 경기가 이어지는 게 덜 힘든 것 같다"고 오히려 긍정적인 면을 바라봤다.

한편 이번 V-리그 올스타전은 '관록의 M-스타'와 '패기의 Z-스타'로 나뉘어 경기를 펼친다. 1993년생인 박정아는 고참들이 포함된 M-스타에 속했다.

박정아는 "사실 팀을 왜 그렇게 나눴는지 궁금하다"고 웃으며 "30대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은 하는데.. '저희도 어린 친구들이랑 같이 잘 놀 수 있는데'라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봄 배구 순위싸움이 치열한 것에 대해 "상위권 두 팀(현대건설, 흥국생명)이 워낙 잘하고 있고, 이제 3위 싸움이 치열하지 않나. 그래도 저희 팀이 시즌 전에 3위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 분들은 거의 없었다고 생각한다. 예상 외로 괜찮게 경기하고 있어서 더 잘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