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추신수 팀에 줄다리기 참패 "태어나서 제일 굴욕적"(집사부일체) [TV캡처]

입력2023년 01월 29일(일) 17:27 최종수정2023년 01월 29일(일) 17:28
집사부일체 이대호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집사부일체' 이대호가 줄다리기로 굴욕을 맛봤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추신수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동현은 추신수 팀에게 줄다리기를 제안하며 "줄다리기 같은 몸싸움은 제가 보면 승부를 안다. 저희가 이긴다"고 자랑했다.
집사부일체 이대호 / 사진=SBS

이에 오태곤 선수의 제안으로 양 팀은 딱밤이 걸린 줄다리기 대결을 펼쳤다.

그러나 시작한 지 3초 만에 '집사부일체' 팀은 추신수 팀에게 질질 끌려가는 굴욕을 당했다.

당황한 도영은 "'집사부일체'는 제작진도 하나다. 남자 제작진분들 중에 세 분 정도만"이라고 제안했다. 이대호 역시 "한 명만 더 달라"고 애원했다.

이어 이대호는 "또 끌려가면 부끄러울 것 같다. 태어나서 제일 굴욕적이었다"고 실토했다.

이를 들은 추신수가 "넘어졌어?"라고 묻자 이대호는 "질질 끌려갔다니까"라고 울분을 토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