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서지혜·이상우, 대반전 발생…경악X아연실색 돌변

입력2023년 02월 04일(토) 14:55 최종수정2023년 02월 04일(토) 13:53
빨간풍선 / 사진=TV조선 빨간풍선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서지혜와 이상우가 애잔한 입맞춤 순간을 누군가에게 들키는 ‘대반전 모먼트’로 극강의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1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7.9%, 분당 최고 시청률은 8.9%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데 이어, TV 화제성 분석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1월 4주차 드라마 TV 화제성에서 무려 9단계를 껑충 뛰어오르며 TOP4에 등극해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은강(서지혜)이 빈집에 들어가 고차원(이상우)의 옷을 껴안아보고 스킨 향을 들이마시며 뜨거웠던 그날 밤을 떠올리는 모습으로 소름을 일으켰다. 너무나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어 애를 태우는, 고차원을 향한 절절한 조은강의 진심이 드러나면서 앞으로 조은강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4일 방송될 13회에서는 서지혜와 이상우의 숨 막히는 ‘불꽃 키스’가 누군가에게 발각되는, ‘아연실색 충격 발각’ 현장이 시선을 강탈한다. 극중 조은강과 고차원이 거리감을 두고 떨어져 앉아 대화를 나누는 장면. 고차원은 얼굴을 보지 않은 채 조은강에게 그동안 하지 못한 속내를 털어놓지만, 어느새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얼굴을 마주한다. 이내 그동안의 애타는 그리움을 한껏 담은 듯 진심을 내보이며 격렬하게 입을 맞추는 것.

하지만 바로 그때 누군가가 등장하면서 두 사람은 경악하고 만다. 충격 속에 얼음처럼 굳어버린 조은강과 고차원 앞에 나타난 사람은 과연 누구일지, 두 사람의 불륜 발각이 어떤 핵폭풍을 가져올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서지혜와 이상우는 ‘불꽃 키스 대반전 모먼트’ 장면의 촬영을 앞두고 나란히 앉아 대본을 함께 읽어 내려가며 감정선을 맞춰가는 모습으로 각별한 열정을 증명했다. 조은강과 고차원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리허설에서부터 차곡차곡 빈틈없는 감정선 쌓기로 더욱 강렬한 임팩트를 안겼던 것. 더욱이 세트장이 아닌 오픈된 야외에서의 감정 연기로 집중이 다소 힘들었음에도 불구, 두 사람은 끊임없이 대사를 주고받으면서 몰입감을 높였고, 시선 처리와 디테일한 제스처까지 흐트러짐 없이 중심을 다잡아가며 완성도 높은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조은강과 고차원이 서로에 대한 애정을 확신하게 된 밀애의 현장이 누군가에게 발각되면서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치게 될 것”이라며 “심장이 조여 오는 듯한 긴장감의 ‘빼박 증거’ 포착 순간을 4일(오늘) 방송될 13회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13회는 이날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