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롤리' 김현주X박희순, 차원이 다른 완벽한 시너지 매 순간 연기 포텐

입력2023년 02월 04일(토) 16:25 최종수정2023년 02월 04일(토) 16:25
트롤리 / 사진=SBS 트롤리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트롤리' 김현주, 박희순의 열연이 어느 때보다 빛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극본 류보리·연출 김문교) 측은 4일, 종영까지 4회 앞두고 김혜주(김현주 분)와 남중도(박희순 분)의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감정의 깊이를 더하고 차원이 다른 몰입을 선사한 두 배우의 저력이 매회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김혜주는 남중도의 수상한 행적을 포착했다. 남지훈(정택현 분)의 소식에 남중도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리고 김혜주에게는 김수빈(정수빈 분)이 성폭행 피해와 임신 사실을 폭로할 것을 염두한 선제적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진실은 따로 있었다. 김수빈은 김혜주의 원망과 추궁에 모든 것을 부인하며 또 다른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남지훈이 죽던 날 밤에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남중도였다는 것이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의구심을 자아냈던 남중도의 민낯은 충격 그 자체였다. 그가 더 좋은 세상과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일이라는 선의를 명분으로, 계획한 바를 이루고자 거짓과 비밀을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김혜주는 세상 가장 믿고 사랑했던 남편에 대한 의심과 혼란에 휩싸였다. “지금 당신이 너무 낯설어”라는 김혜주와 “아내는 나를 의심하지 않아”라는 남중도의 대사가 갈등의 심화를 예고하는 가운데, 두 사람의 관계 향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미공개 컷에는 견고한 사랑과 신뢰로 맺어진 ‘워너비’ 부부의 면모, 거듭된 사건 사고로 인한 위태로운 순간, 균열을 넘어 파국으로 치닫는 과정까지 김혜주와 남중도의 변화가 담겨있다. 무엇보다 진폭 큰 연기로 김혜주와 남중도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그려낸 김현주, 박희순의 존재감이 단연 돋보인다. 김현주는 오랜 과거의 비밀이 밝혀진 ‘김혜주’의 트라우마, 불안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몰입을 증폭시켰다. 박희순은 변화무쌍한 연기로 ‘남중도’의 반전을 부각하며 후반부의 주요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과연 남은 4회에서 ‘트롤리 딜레마’ 속의 김혜주, 남중도는 어떤 선택과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 13회는 오는 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