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흰(HYNN), 김조한XUV 유세윤·뮤지 감동 무대에 눈물 "부모님 생각나" [TV캡처]

입력2023년 02월 04일(토) 18:41 최종수정2023년 02월 04일(토) 18:41
불후의 명곡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 UV, 김조한이 감동의 무대를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오마이 스타들' 1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End of the road'를 선곡한 UV, 김조한. 유세윤은 "어머니가 다리가 안 좋으시다. 개인적인 얘기를 쓰는 게 좀 그랬지만 어머니에게 담고 싶은 말을 담았다. 재밌게 만드려고 했는데 슬플까 봐 걱정"이라고 무대에 앞서 설명했다.

무대에 오른 UV 뮤지와 유세윤은 김조한과 감성적인 멜로디에 맞춰 감미로운 노래를 전했다. 특히 엄마를 향한 마음이 묻어난 가사에 관객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흰(HYNN)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흰 은 "엄마 아빠 생각이 나면서 울컥하더라"라고 말했다. 김호중은 "기승전결을 다 보여준 거 같다. 세윤이 형의 내레이션이 필살기였던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