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측 "부친·친오빠 부동산 사기 혐의 피소, 확인 중" [공식입장]

입력2023년 02월 06일(월) 17:03 최종수정2023년 02월 06일(월) 17:12
강민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다비치 강민경의 부친과 친오빠가 부동산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SBS연예뉴스는 "투자자 박 모 씨 등 19명이 지난 2일, '강민경의 부친과 친오빠가 부동산 개발 회사를 함께 운영하면서 2017년 9월 개발 계획이 뚜렷하게 없는 경기도 파주 소재 임야를 2년 안에 개발할 것이라 속여 12억 원의 계약을 체결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고소장에는 고소인들이 부산 소재 경매학원 원장 한 모 씨를 통해 강민경 친오빠 소유로 알려졌던 임야를 평당 40만 원에 투자 계약을 맺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들은 한 씨가 사업 설명회에서 "강민경 아버지가 실수할 리 없다"는 취지의 설명을 믿고 투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토지는 계약이 이뤄진 지 약 6년이 지났음에도 아무런 개발이 진행되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한 씨가 사기혐의로 구속되면서 투자자들은 강민경의 부친에게 계약을 이행하라고 항의했다고. 또 강민경 부친은 2021년 투자자들을 불러 '투자금을 환매하거나 다른 토지로 보상하겠다'고 구두 약속을 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하지만 강민경 부친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와 계약을 맺은 것인데 갑자기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이 와서 돈을 달라고 한다"는 것. 또한 고소인 5명을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라고.

강민경의 소속사 웨이크원은 이날 스포츠투데이에 "해당 건에 대해 현재 확인 중"이라며 "확인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