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원스포츠, 캐롯 농구단 매각 협상 중

입력2023년 02월 07일(화) 23:43 최종수정2023년 02월 07일(화) 23:48
고양 캐롯 선수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농구 고양 캐롯의 운영 주체인 데이원스포츠가 농구단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데이원스포츠 관계자는 7일 "지난해 말부터 기업 한 곳과 농구단 매각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캐롯은 2021-2022시즌이 끝난 뒤 고양 오리온을 인수해 재창단한 구단으로,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이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을 모기업으로 하는 법인 데이원스포츠가 구단 운영을 하며 캐롯손해보험이 네이밍 스폰서를 맡았다.

하지만 최근 모기업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임직원 임금 체불, 하도급금 지연 등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법원으로부터 기업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으며 상황이 어렵게 됐다. 사실상 농구단의 원활한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데이원스포츠는 지난해 6월 KBL 신규 회원 가입 과정에서 자금 및 구단 운영 계획이 부실해 한 차례 승인이 보류됐고, 지난해 10월에는 가입비 형식의 특별회비 15억 원 중 5억 원에 대한 납부 기한을 지키지 못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