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투라이크] '캄보디아 당구영웅' 스롱 피아비, 또 해냈다... 시즌 마지막 투어 우승

입력2023년 02월 08일(수) 10:23 최종수정2023년 02월 08일(수) 10:23
[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이번 시즌 우승 못할 줄 알았는데, 힘들었던 마음이 눈 녹듯 사라졌다"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가 첫 결승에 나선 김보미(NH농협카드)를 꺾고 LPBA리그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스롱 피아비는 7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에서 김보미를 세트스코어 4-3(4-11 11-7 11-10 11-0 2-11 4-11 9-3)로 눌렀다.

이로써 스롱 피아비는 1차전이었던 경주 블로원리조트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피아비의 LPBA 통산 4승이다. 또한 김가영, 임정숙의 LPBA 통산 최다 우승(5회) 기록에 다가섰다.

역전승 해낸 스롱 피아비
역전승 해낸 스롱 피아비
역전승 해낸 스롱 피아비
역전승 해낸 스롱 피아비
인사하는 스롱 피아비
드디어 웃는 스롱 피아비
트로피에 입 맞추는 스롱 피아비
우승 차지한 스롱 피아비
스롱 피아비 "내가 해냈다"

반면 준결승에서 백민주(크라운해태)를 꺾으며 7번 준결승만에 프로 첫 결승 무대를 확정지어 눈물을 보이기도 했던 김보미는 피아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준우승 김보미와 우승 스롱 피아비
딸 김보미 경기 지켜보는 김병호(PBA 하나카드)

김보미의 아버지 김병호도 이날 관중석에서 딸의 경기를 관전했다. PBA 최초로 '부녀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딸의 의미 있는 준우승을 지켜봤다.

스롱 피아비와 김보미는 풀세트까지 가는 초박빙 승부를 펼쳤다.

1세트를 김보미가 먼저 11-4로 따내며 순항하는 듯 했으나 곧바로 스롱 피아비가 2세트를 11-7로 가져갔다. 3세트는 김보미가 먼저 5-2로 리드하며 앞서는 듯 했으나 스롱 피아비가 11-10 역전에 성공했다.

스롱 피아비는 4세트에서 장타력이 살아나며 11-0으로 김보미를 가볍게 눌렀다. 하지만 김보미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5세트에서 11-2로 반격에 성공했고, 6세트도 11-4로 피아비를 꺾었다.

마지막 7세트에서는 스롱 피아비가 웃었다. 8이닝 만에 7득점을 만든 스롱 피아비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승리를 챙겼다.

스롱 피아비는 이번 우승으로 시즌 상금 랭킹 1위(4천940만원)에 올랐다.
블루원리조트 윤재연 구단주와 포옹하는 스롱 피아비
블루원리조트 윤재원 구단주와 우승 기쁨 나누는 스롱 피아비
캄보디아 친구들 축하받는 스롱 피아비
통산 4승을 손가락으로 나타내는 스롱 피아비
시즌 마지막 투어 우승은 스롱 피아비


[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