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측 "갑질 제보 허위사실 확인…사직→배우 활동 매진" [전문]

입력2023년 02월 24일(금) 12:00 최종수정2023년 02월 24일(금) 12:17
이범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갑질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겸 신한대학교 교수 이범수 측이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4일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신원불명의 제보글로 시작된 신한대학교내 교수 이범수 관련 논란은 교내 다각적인 조사에도 불구하고 그 실체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학생회 전담 TF의 조사 결과 추가 피해진술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범수 소속사 측은 "지난 4개월여의 긴 시간 동안 블라인드 제보 1건으로 무분별하게 재확산된 루머와 허위사실에 묵묵히 버티며 학교 측의 감사에도 성실히 응해왔다"며 "이범수는 감사 과정에서 제보 자체가 허위 사실임을 확인하고 학교 측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범수 측은 "이범수는 영화와 OTT 시리즈 개봉 등으로 인한 활동과 차기작 촬영등이 예정 돼 있다"며 "내부 회의를 통해 당분간 본업인 배우 활동에 매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신중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사실 확인 없이 루머를 재확산시키는 유포자들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소속사 역시도 이 사안과 관련한 억측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범수는 지난해 신한대학교 제자들을 빈부 차이로 차별하거나 가스라이팅, 폭언 등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하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이범수의 소속사 빅펀치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신원불명의 제보글로 시작된 신한대학교내 교수 이범수 관련 논란은 교내 다각적인 조사에도 불구하고 그 실체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학생회 전담 TF의 조사 결과 추가 피해진술이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범수는 2012년 신한대학교 설립 이후, 신설학부 공연예술학부의 교육과정을 정립하고 지난 8년 간 학부장으로서 50:1의 입시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교수로서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4개월여의 긴 시간 동안 블라인드 제보 1건으로 무분별하게 재확산된 루머와 허위사실에 묵묵히 버티며 학교 측의 감사에도 성실히 응해왔습니다. 이범수는 감사 과정에서 제보 자체가 허위 사실임을 확인하고 학교 측에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학교 측 역시 절차상의 문제가 없어 사직을 수리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블라인드 제보로 인한 피해는 신한대학교와 학생들 그리고 이범수에게 돌아가게 된 것입니다.

이범수는 영화와 OTT 시리즈 개봉 등으로 인한 활동과 차기작 촬영등이 예정 돼 있습니다. 내부 회의를 통해 당분간 본업인 배우 활동에 매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신중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범수 사건의 시작부터 함께 해온 법무법인 YK 김보경 변호사와 전웅제 변호사는 앞으로도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루머를 재확산시키는 유포자들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소속사 역시도 이 사안과 관련한 억측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배우 이범수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립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