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에스 측,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법적 대응 "선처 없다" [공식입장]

입력2023년 02월 25일(토) 09:15 최종수정2023년 02월 25일(토) 09:23
트리플에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트리플에스(tripleS) 소속사가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칼을 빼들었다.

25일 소속사 모드하우스는 "트리플에스 멤버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SNS상에서 이뤄지는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을 적시한 게시물에 대해 인식하여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곧 사내 법무팀을 통해 대응할 것"이란 방침을 밝혔다.

소속사는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룹 트리플에스(윤서연, 정혜린, 이지우, 김채연, 김유연, 김나경, 김수민, 공유빈, 카에데, 서다현, 코토네, 곽연지)는 지난 13일 미니 1집 'ASSEMBLE'로 데뷔한 다국적 멤버로 구성된 걸그룹이다.

▲이하 모드하우스 공식입장문

안녕하세요, 모드하우스입니다.

트리플에스 전원(윤서연, 정혜린, 이지우, 김채연, 김유연, 김나경, 김수민, 공유빈, 카에데, 서다현, 코토네, 곽연지)은 모드하우스에 소속된 소중한 아티스트입니다.

모드하우스는 트리플에스 멤버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SNS상에서 이뤄지는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을 적시한 게시물에 대해 인식하여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 중 명예훼손죄는 형법 제 307조 1항과 2항에 의거해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중한 범죄입니다.

이에 모드하우스는 온라인, SNS상에서 이뤄지는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을 적시한 게시물을 근절하기 위해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곧 사내 법무팀을 통해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모드하우스는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