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고블린 폴 그랜트, 갑작스러운 뇌사 판정 후 사망 [ST@할리웃]

입력2023년 03월 22일(수) 16:33 최종수정2023년 03월 22일(수) 16:37
해리포터 고블린 은행장 폴 그랜트 사망 / 사진=영화 스틸컷,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영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에 출연했던 배우 폴 그랜트가 돌연 사망했다. 향년 56세.

20일(현지시간) 다수의 영국 매체 보도에 따르면 폴 그랜트는 지난 16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킹스 크로스 역 외부에서 쓰러졌다가 경찰에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폴 그랜트는 병원에서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19일 가족들이 생명 유지 장치를 떼기로 결정하면서 숨을 거뒀다. 그의 딸은 "아버지는 여러 면에서 전설이었다"고 추모했다.

폴 그랜트는 왜소증을 앓고 있었지만, 이를 장점으로 살려 배우로 활약했다. 국내에서도 사랑받은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에서 에웍 역을,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에서는 고블린 은행장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