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소연, 벚꽃나무 훼손 의혹에 "그런 행동·발상 없다" 해명

입력2023년 03월 23일(목) 16:37 최종수정2023년 03월 23일(목) 16:40
사진=소연 SNS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이 벚꽃나무를 훼손한 것 아니냐는 오해를 풀기 위해 나섰다.

22일 소연은 SNS에 벚꽃나무 가지를 화병에 담아 집안에 장식해 둔 사진을 공개했다. 바로 다음날인 오늘(23일) 꽃봉오리가 더 피어있는 것을 보고 "오늘 더 피었네"라고 적기도.

다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 벚꽃나무를 훼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소연은 "벚꽃 꺾은 거냐 물으셨는데 그런 행동 발상 저에겐 없습니다"라며 "벚꽃나무를 치고 계셔서 물어보고 주워왔어요. 나무가 너무 아까워서 통째로 가져오고 싶었네요"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소연은 벚꽃나무 가지치기가 한창인 현장 사진을 공개해 오해를 풀었다.

한편 소연은 9살 연하의 축구선수 조유민과 지난해 11월 혼인신고 후 법적 부부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