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우,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남자 3쿠션 우승

입력2023년 03월 25일(토) 13:22 최종수정2023년 03월 27일(월) 10:53
조명우 /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 · 서울시청 ·세계랭킹 11위)가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남자 3쿠션 우승을 차지했다.

조명우는 24일 열린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남자 3쿠션에서 베트남의 트란 딴 룩(베트남, 세계랭킹 151위)을 16이닝 50:20, 에버리지 3.125를 기록하며 아시아 챔피언에 등극하였다.

그야말로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조명우는 결승전 초반부터 5이닝만에 14:4로 점수차를 크게 벌리며 앞서 나갔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득점을 쌓으며 전반전을 10이닝 31:15로 앞선 채 마쳤다. 에버리지는 3.100으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후반에도 그의 경기력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의 공격 기회가 왔을 때에는 연거푸 4점, 5점을 기록하며 점수차를 더욱 벌리기 시작하였다. 마지막 16이닝에 접어들었을 때 스코어는 45:20, 여기서 조명우는 하이런 5점을 기록하며 50:20,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여러 난구가 있었지만 조명우는 안정된 스트로크로 화려한 샷을 연달아 선보이며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의 박수를 이끌어 내기도 하였다.

시상식을 마친 후 조명우는 "지난해 11월 전국대회 우승에서부터 좋은 기운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 이번 대회는 우승을 상상하지 못했는데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더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명우는 이번 대회에서 단 1번의 패배도 기록하지 않고 7전 전승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하였다. 7번의 경기의 평균 에버리지 2.222를 기록하는 놀라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조명우는 2019년 제10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준우승의 한을 풀음과 동시에 2018년 제9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우승 이후 5년 만에 대한민국에 우승컵을 안기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조명우는 지난해 11월, 동트는 동해배 2022 전국당구대회를 시작으로, 12월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세계 3쿠션 월드컵, 제11회 국토정중앙배 2023 전국당구대회, 그리고 이번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까지 각종 국내, 국제대회를 석권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조명우는 25일부터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남자 1쿠션 부문에 출전하여 이번 대회 2관왕을 노린다. 25일부터 양일 간 제11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남자 1쿠션, 여자 3쿠션, U-22 3쿠션 경기가 강원도 양구군 청춘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