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노 버저비터' DB, 한국가스공사 꺾고 PO 희망 살려…KCC와 1경기 차

입력2023년 03월 25일(토) 21:00 최종수정2023년 03월 25일(토) 21:00
원주 DB 선수단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꺾으며 6강 플레이오프(PO) 진출의 끈을 놓지 않았다.

DB는 25일 원주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한국가스공사와의 홈경기에서 84-83으로 이겼다.

이로써 5연승을 달린 7위 DB는 22승 30패를 기록, 6위 전주 KCC와의 경기 차를 1게임으로 좁히며 PO 진출의 가능성을 놓지 않았다.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17승 35패로 5연패를 기록하며 9위에 머물렀다.

DB는 김종규가 20득점 10리바운드, 이선 알바노가 18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대헌이 24득점 6리바운드, 머피 할로웨이가 12득점을 올렸으나 역부족이었다.

한국가스공사가 1쿼터 리드를 잡았다. 머피 할로웨이가 연속 골밑슛을 성공시켰고, 이대헌과 샘조세프 벨란겔이 2점슛을 보탰다. DB도 김종규가 골밑에서 힘을 보탰으나 한국가스공사가 1쿼터를 25-21로 끝냈다.

2쿼터에서 한국가스공사가 이대헌, 신승민, 데본 스캇의 득점에 힘입어 점수차를 벌렸다. DB도 이선 알바노, 강상재가 득점했지만 힘이 모자랐다. 한국가스공사가 전반을 49-39로 종료시켰다.

DB가 3쿼터에서 반격에 나섰다. 김종규, 레나드 프리먼, 강상재가 2점슛을 만든 끝에 51-51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가스공사는 벨란겔, 스캇이 다시 득점에 가담하며 다시 리드를 잡은 끝에 3쿼터를 66-64로 끝냈다.

4쿼터 들어 한국가스공사는 이대헌과 염유성이 외곽포를 만들며 점수차를 벌렸으나 DB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김종규가 덩크슛을 만드는 등 점수차가 1점으로 좁혀졌다. 이때 한국가스공사가 자유투를 실패한 가운데 DB가 알바노의 외곽포를 끝으로 극적으로 경기를 뒤집으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