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어떤 변명도 과오 가릴 수 없어…질타와 심판 달게 받겠다" [전문]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11:58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11:58
경찰 조사 종료 후 취재진 앞 고개 숙인 유아인 /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사과문을 통해 마약 투약 혐의로 사회적 논란을 빚은 것에 사죄의 뜻을 전했다.

28일 유아인은 SNS에 "어제 경찰 조사 직후 충분치 못한 사죄를 드렸다.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리고 저로 인해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소중한 작업을 함께한 분들께 어제 전하지 못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 무거운 책임을 무책임으로 버텨온 순간들에 대해 깊게 반성하며, 저마다의 소중한 꿈과 목표를 이루고자했던 수많은 동료 여러분과 관계자 분들께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사면서 "제가 가져야 할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건이 불거지고 불충분했던 반성의 시간 동안 저는 제 과오가 어떠한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다. 제가 가져왔던 자기합리화는 결코 저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아인은 지난 27일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출석해,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약12시간에 걸쳐 경찰 소환 조사받았다.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 유아인은 조사 후 취재진 앞에서 "제 일탈이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합리화 속에 빠졌다"며 고개 숙였다.

▲이하 유아인 SNS글 전문

유아인입니다.

어제 경찰 조사 직후 충분치 못한 사죄를 드렸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저로 인해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소중한 작업을 함께한 분들께 어제 전하지 못한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무거운 책임을 무책임으로 버텨온 순간들에 대해 깊게 반성하며, 저마다의 소중한 꿈과 목표를 이루고자했던 수많은 동료 여러분과 관계자 분들께 피해를 드려 죄송합니다. 제가 가져야 할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저를 지지해 주시고 아낌없는 격려와 애정을 주셨는데, 배우의 업을 이어오며 한편으로는 저 자신을 스스로 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크나큰 후회와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또한 그런 잘못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죄송합니다.

사건이 불거지고 불충분했던 반성의 시간 동안 저는 제 과오가 어떠한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습니다. 제가 가져왔던 자기합리화는 결코 저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습니다.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