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최파타' 생방 지각 후 무릎 사죄 "제가 다 망쳐"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15:51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15:54
박진주 최파타 / 사진=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박진주가 라디오 생방송에 지각해 곤욕을 치렀다.

28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뮤지컬 '레드북'의 민경아, 박진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선 민경아와 DJ최화정의 모습만 보일뿐, 박진주가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안겼다.

먼저 말문을 연 민경아는 "(박진주의) 매니저가 내비게이션을 잘못 찍어서 습관적으로 일산으로 갔다더라. 지금 부랴부랴 오고 있다"고 박진주의 지각 이유를 대신 설명했다.

급한 대로 전화 통화를 통해 청취자와 인사를 하게 된 박진주는 "너무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이어 "인간의 습관이라는 게 무서운 게 자연스럽게 일산으로 갔다. 보이는 라디오니까 가자마자 무릎이 보이게 무릎을 꿇겠다"고 약속했다.

박진주는 몇 분 뒤 라디오 스튜디오로 도착했다. 이내 바로 무릎을 꿇더니 "어제 너무 설레서 옷도 맞췄는데 제가 다 망쳤다"며 자책했다.

그러면서 "내가 매주 일산을 가니 자연스럽게 일산을 갔다. 난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이라고 해명하며 모두에게 거듭 사과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