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최고 격전지 된 '원톱'…주전 경쟁 불 붙었다

입력2023년 03월 28일(화) 23:27 최종수정2023년 03월 28일(화) 23:27
오현규 / 사진=방규현 기자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했다. 포지션별 주전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에서 1-2로 졌다.

한국은 3월 콜롬비아(24일, 2-2 무), 우루과이(28일, 1-2 패)와의 2연전을 1무1패의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경기 내용은 괜찮았지만, 내용을 결과로 이어가는 모습에서 아쉬움이 드러났다.

이번 소집에서 가장 관심을 모았던 것은 새로운 클린스만 감독의 선수 기용이었다. 각 감독마다 추구하는 스타일이 다르고, 자연스럽게 선수 기용에도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다. 클린스만 감독의 포지션별 선수 기용에 관심이 쏠렸다.

특히 클린스만 감독이 현역 시절 세계 최고의 공격수였던 만큼, 어떤 선수를 원톱으로 기용할지 많은 축구팬들이 궁금해 했다.

일단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에 소집된 3명의 스트라이커 조규성, 황의조, 오현규에게 비슷한 출전 시간을 부여했다. 콜롬비아전에는 조규성을 선발로, 오현규를 교체로 투입했고, 우루과이전에서는 황의조가 선발로, 오현규와 조규성이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결과적으로 세 선수 모두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각자의 장점을 발휘하며 클린스만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루과이전 후 기자회견에서 "세 선수 모두 기량이 뛰어난 선수다. 훈련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상당히 즐거웠다"면서 "스트라이커들이 손흥민과 어떻게 협력하는지, 윙포워드, 미드필더들과 어떻게 호흡을 맞추고 플레이를 연계할 수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오현규에 대해서는 "아주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 골을 넣고 싶어하고, 배고픔을 갖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원톱 포지션 외에도 골키퍼 자리에서는 김승규와 조현우가 각각 1경기씩을 책임졌다. 김진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왼쪽 풀백 자리에서는 이기제가 출전 기회를 받았고, 이강인은 콜롬비아전에서는 교체, 우루과이전에서는 선발로 출전했다. 여러 포지션에서 치열한 주전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형국이다.

클린스만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클린스만호의 황태자로 선택받을 선수는 누가 될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