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AG 출전 예정' 조우영, KPGA 스릭슨투어 2회 대회 우승

입력2023년 03월 31일(금) 17:34 최종수정2023년 03월 31일(금) 17:34
조우영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 예정인 조우영(A,우리금융그룹)이 '2023 KPGA 스릭슨투어 2회 대회(총상금 8000만 원, 우승상금 1600만 원)'서 우승했다

'2023 KPGA 스릭슨투어 1회 대회'에서 우승한 국가대표 장유빈(A)에 이어 이번 대회서 조우영이 우승함에 따라 역대 최초로 KPGA 스릭슨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아마추어 선수 우승이라는 진기록이 탄생했다.

30일과 31일 양일간 충남 태안 소재 솔라고컨트리클럽 솔코스(파71. 720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조우영은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 9언더파 62타로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2번 홀(파5)부터 7번 홀(파3)까지 6개 홀 연속으로 버디를 뽑아내는 괴력을 뽐냈다.

대회 최종일에도 조우영의 샷감은 매서웠다. 첫 홀인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뽑아낸 조우영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내 양일간 총 16개의 버디를 작성하며 최종합계 16언더파 126타로 2위에 6타차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조우영은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을 할 수 있게 되어 감격스럽다.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우승할 수 있어 좋은 기운을 받은 것 같다"며 "장점인 드라이버샷이 안정적이었고 날씨와 코스 컨디션 모두 완벽해 플레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직전 대회서 같은 아마추어인 (장)유빈이가 우승을 해 자극을 받기도 했다"라며 "앞으로도 KPGA 스릭슨투어에서 더 많은 우승을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조우영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현재는 국가 상비군이다. 2020년 '허정구배 제67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제27회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등에서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항저우 아시아경기대회 아마추어 최종 선발전''에서는 1위에 올라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골프 종목 출전권을 획득하기도 했다.

조우영은 "올해는 아시안게임도 출전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이 가장 큰 목표"라며 "아시안게임과 KPGA 스릭슨투어에서 모두 좋은 활약을 펼치고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조우영은 "골프에 있어 훈련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많은 연습량으로 부족한 부분을 메꾸며 차근차근 기량을 쌓아갈 것"이라며 "가끔 쉬어 갈 때도 있겠지만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언제나 부단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는 의지를 나타냈다.

하충훈이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로 2위, 전준형과 김영국이 8언더파 134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한편 '2023 KPGA 스릭슨투어 3회 대회'는 4월 10일과 11일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