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개정 규칙·도핑 방지·윤리 교육 세미나 실시

입력2023년 03월 31일(금) 18:47 최종수정2023년 03월 31일(금) 18:48
KPGA 구자철 회장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개정된 규칙과 도핑 방지, 윤리를 교육하기 위해 세미나를 실시했다.

KPGA는 "31일 경기 수원 소재 이비스 앰배서더 수원에서 KPGA 코리안투어 투어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이번 투어프로 세미나에서는 개정된 골프 규칙에 대한 교육과 투어 선수로서 가져야 할 스포츠 윤리교육, 도핑방지 교육 등을 포함해 2023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운영 방안에 대한 내용들을 다뤘다.

KPGA 구자철 회장은 "올 한 해 투어에서 활동하는 데 있어 도움이 될 만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며 "2023년은 역대 최대 규모 시즌으로 진행된다. 이는 남자프로골프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힘썼던 우리 선수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성과였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구 회장은 "이번 시즌은 'FAN FIRST'라는 단어를 꼭 가슴 속에 간직해 주길 바란다. 프로스포츠 존재 이유는 팬"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끼와 재능을 아낌없이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후 열린 선수회 간담회에서 KPGA 코리안투어 권성열 선수회 대표는 "KPGA 코리안투어 선수라는 자부심을 갖고 필드위에서 각자의 실력과 개성을 마음껏 발휘하는 시즌이 되자"며 "역대 최대 규모 시즌인 만큼 선수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3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4월 13일부터 나흘 간 강원 춘천 소재 라비에벨CC에서 열리는 제18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시작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시즌을 맞이한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