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어린이날 기념 국가대표선수촌 개방 행사 개최

입력2023년 05월 03일(수) 19:25 최종수정2023년 05월 03일(수) 19:25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대한체육회가 5월 5일 제101회 어린이날을 맞아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진천 국가대표선수촌과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을 개방하고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는 '국가대표선수촌 어린이날 한마음 대축제'를 오전 10시부터 약 4시간 동안 진행한다.

양궁 안산, 김제덕, 탁구 신유빈, 서효원, 펜싱 오상욱, 구본길, 수영 황선우, 체조 여서정 선수의 사인회를 비롯하여 국가대표 훈련시설 탐방, 포스트활동 놀이, 난타·마술 공연, 푸드트럭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태릉선수촌에서는 국제스케이트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어린이들에게 동계 종목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강습을 실시한다.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13세 이하의 어린이라면 입장 시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증정 받을 수 있고, 스케이트화 대여 또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장갑과 안전모는 개인이 지참해야 하나 현장에서 구입 및 대여가 가능하다. 아울러, 국제스케이트장 소속 강사들의 무료 강습회도 2회(11시~12시, 14시~15시)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어린이날 한마음 대축제 및 태릉 국제스케이트장 개방 행사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2019년 이후 4년 만에 개최되며, 두 행사 모두 별도의 사전 신청 절차는 없다.

행사관련 문의는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및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으로 하면 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