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심재학 신임 단장 선임 "야구 이해도 높아"

입력2023년 05월 08일(월) 10:05 최종수정2023년 05월 08일(월) 10:05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심재학(51)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KIA는 8일 신임 단장 인사를 단행하고, 심재학 해설위원을 신임 단정으로 선임했다.

KIA는 지난 3월 뒷돈 요구 논란에 휩싸인 장정석 전 단장을 경질했으며, 지금까지 단장직은 공석으로 있었다.

신임 심재학 단장은 충암고-고려대를 졸업하고 1995년 LG에 입단했으며 현대와 두산을 거쳐 2004년 KIA로 이적 후 2008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후 히어로즈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뒤 2019년부터 MBC SPORTS+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지난 제5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대표팀 퀄리티 컨트롤코치(데이터 분석) 및 타격코치를 겸임하기도 했다.

KIA 관계자는 "심 단장은 프로시절 타자와 투수를 모두 경험했으며, 다년간의 지도자 생활과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야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밝혔다.

심 단장은 9일 프런트 및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