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준·나상호·라스·이진현, 4월 K리그 이달의선수상 후보 선정

입력2023년 05월 11일(목) 10:24 최종수정2023년 05월 11일(목) 10:24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K리그 공식 비디오게임 파트너 일렉트로닉아츠(Electronic Arts, 이하 'EA')가 선정하는 'EA SPORTS K리그 이달의선수상(EA SPORTS K LEAGUE Player Of The Month)'의 23시즌 4월 후보가 공개됐다.

EA SPORTS 이달의선수상은 K리그와 프리미어리그, 라리가, 분데스리가, 리그앙 등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각 리그에서 매달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진다.

EA SPORTS K리그 이달의선수상은 연맹 TSG기술위원회의 1차 투표(60%)를 거쳐 선정된 4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2차 K리그 팬 투표(25%)와 EA FIFA Online 4(이하 'FIFA 온라인 4') 유저 투표(15%)를 진행하고, 1차 및 2차 투표 결과를 총 합산하여 수상자를 정하게 된다.

이달의선수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 수여, ▲해당 시즌 유니폼에 이달의선수상 패치 부착, ▲FIFA온라인4 플레이어카드에 '이달의 선수' 표시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4월 후보는 고영준(포항), 나상호(서울), 라스(수원FC), 이진현(대전)이 이름을 올렸다. 고영준은 4월 한 달간 펼쳐진 6경기에 전부 출장해 3골을 터뜨렸다. 특히, 8라운드 울산과의 시즌 첫 '동해안더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나상호 역시 6경기에 나와 6골로 K리그1 선수 중 4월 한 달간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라스는 5경기에 출장해 4골 1도움으로 수원FC의 반등을 이끌었다. 수원FC는 라스가 득점한 3경기에서 2승 1무를 거뒀다. 이진현은 꾸준한 활약으로 2-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이달의선수상 후보에 올랐다. 이진현의 4월 기록은 6경기 2골 2도움이다.

한편, K리그 팬투표는 'Kick"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된다. 애플리케이션 회원가입 후 1개 아이디 당 하루에 한 번씩 투표할 수 있다. 투표 기간은 11일 오전 10시부터 14일 밤 12시까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